그냥 가만히 있다가도 울컥하는 순간들…


그냥 가만히 있다가도 울컥하는 순간들이 많다. 현실은 녹록치않았으며 사방이 벽으로 꽉막힌듯한 기분이 종종 들었다. 고3때 힘든지 모르고 3-4시간 자면서 1년을 보냈다. 수능 역시 미끄러졌지만 하루 울고나서는 별 생각도 없었다. 열심히 했으니까 되었다. 딱 이마음이었다. 앞으로 결과를 받아들이는 모든 순간에 최선을 다했으니 어떤 결과도 겸허히 받아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사실 열심히 살지않아서 이번에는 그런 생각이 들 수 없을 것같다. 하지만 남은 기간만큼은 뒤돌아보지않아도 되도록 그런 시간을 만들기로 다짐했다. 또한 지금의 불안에 잠시나마 해방될 수 있도록 핸드폰도 잡념도 정말 아무것도 하지않는 멍때리는 시간을 갖기로 다짐했다. 타인의 삶, 취미와 영감도 좋지만 온전히 나만 포용할 시간도 필요하다는걸 깊이 느꼈다.

그냥 가만히 있다가도 울컥하는 순간들이 많다. 현실은 녹록치않았으며 사방이 벽으로 꽉막힌듯한 기분이 종종 들었다. 고3때 힘든지 모르고 3-4시간 자면서 1년을 보냈다. 수능 역시 미끄러졌지만 하루 울고나서는 별 생각도 없었다. 열심히 했으니까 되었다. 딱 이마음이었다. 앞으로 결과를 받아들이는 모든 순간에 최선을 다했으니 어떤 결과도 겸허히 받아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사실 열심히 살지않아서 이번에는 그런 생각이 들 수 없을 것같다. 하지만 남은 기간만큼은 뒤돌아보지않아도 되도록 그런 시간을 만들기로 다짐했다. 또한 지금의 불안에 잠시나마 해방될 수 있도록 핸드폰도 잡념도 정말 아무것도 하지않는 멍때리는 시간을 갖기로 다짐했다. 타인의 삶, 취미와 영감도 좋지만 온전히 나만 포용할 시간도 필요하다는걸 깊이 느꼈다.

그냥 가만히 있다가도 울컥하는 순간들이 많다. 현실은 녹록치않았으며 사방이 벽으로 꽉막힌듯한 기분이 종종 들었다. 고3때 힘든지 모르고 3-4시간 자면서 1년을 보냈다. 수능 역시 미끄러졌지만 하루 울고나서는 별 생각도 없었다. 열심히 했으니까 되었다. 딱 이마음이었다. 앞으로 결과를 받아들이는 모든 순간에 최선을 다했으니 어떤 결과도 겸허히 받아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사실 열심히 살지않아서 이번에는 그런 생각이 들 수 없을 것같다. 하지만 남은 기간만큼은 뒤돌아보지않아도 되도록 그런 시간을 만들기로 다짐했다. 또한 지금의 불안에 잠시나마 해방될 수 있도록 핸드폰도 잡념도 정말 아무것도 하지않는 멍때리는 시간을 갖기로 다짐했다. 타인의 삶, 취미와 영감도 좋지만 온전히 나만 포용할 시간도 필요하다는걸 깊이 느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